기사 메일전송
대천호수 콘크리트 옹벽을 뚥은 기상
  • 편집국
  • 등록 2024-06-14 15:34:34

기사수정


천근만근 바위도

아랑곳없네

바위틈을 비집고 선 꼿꼿한 생명이여

바위를 뚫는 

송곳 기상이여

푸나무 한 그루,  

오늘 아침,출근길부터 젖은 빨래마냥 후줄근한 내가 다 부끄럽구나


사진 예성탁 / 글 박하 시인


0
  • 목록 바로가기
  • 인쇄


포토뉴스더보기
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
최신뉴스더보기
영상뉴스더보기
  • 기사 이미지
  • 기사 이미지
  • 기사 이미지
  • 기사 이미지
모바일 버전 바로가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