기사 메일전송
오리나무 눈
  • 편집국
  • 등록 2024-06-13 09:18:16

기사수정



나무는 나이테도 

속으로 감추고,

잘린 가지의 

쓰라린 상처도

속으로 속으로만 감춘다.


대패질을 해본 사람은

안다. 나무가 속으로 감춘 것들을,

나이테가 많을수록 

무늬는 더 아름답고,

상처 또한 동심원의 쐐기 무늬로 변해있다.


사진 예성탁 / 글 박하 시인

0
  • 목록 바로가기
  • 인쇄


포토뉴스더보기
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
최신뉴스더보기
영상뉴스더보기
  • 기사 이미지
  • 기사 이미지
  • 기사 이미지
  • 기사 이미지
모바일 버전 바로가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