기사 메일전송
장산마을과 장산무
  • 편집국
  • 등록 2023-11-15 17:28:00

기사수정
  • 장산무 김치담기 체험행사 및 판매
  • 2023년 11월 18일(토) 오전 11시~오후1시

장산마을 고랭지 무밭

1963년 장산 산지 개간사업으로 형성된 장산마을이다. 주민들은 65년 경부터 해발 550미터인 고랭지의 특성을 살려 장산무 생산  및 판매를 시작하여  유명한 특산물로 인기가 높았다.


장산무는 70년대 장산마을 아낙네들이 머리에 이고 1시간 넘게 걸어서 해운대시장에 팔아 생계를 유지한 애환의 산물이다.


이후 70년대 말 이정희 여사 등의 노력으로 미국에서 젖소를 지원받으면서  젖소목장을 마을 사업으로 시작했다. 그러다  90년대 중반 해운대 신시가지가 건설되면서 춘천의 오염 염려와 등산 시 목장에서 나는 악취 등 환경적인의 이유로 목장이 이전하면서 공동체가 와해될 위기를 겪었다. 

2021년 장산이 구립공원으로 지정되어 공원마을지구 내  주거 주민들은 이주단지가 조상되면 이주할 예정으로 있다. 더불어 차량이 군부대를 통과하지 않고 장산마을로 향할 수 있는 임도 건설이 이루어지고 있다. 


장산무는 마을 주민의 자급형으로 소규모로 재배해 오다 올해부터는 생산량을 늘려서 직접 판매 혹은 인근 협동조합 등 가치를 함께하는 단체들과 협업 판매를 시도하고 있다. 


/ 신병륜 편집위원



0
  • 목록 바로가기
  • 인쇄


최신뉴스더보기
영상뉴스더보기
  • 기사 이미지
  • 기사 이미지
  • 기사 이미지
  • 기사 이미지
모바일 버전 바로가기